인천공항뉴스 홈페이지 : <기고>운전하실 때 깜빡! 깜빡하시나요?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1월18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0-01-16 14:35:54
뉴스홈 > 생활/라이프 > 생활상식 > 생활상식
2019년07월25일 09시2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기고>운전하실 때 깜빡! 깜빡하시나요?
인천중부경찰서 교통안전계 순경 조문경
운전 중 차선변경 또는 골목길 우회전 진입 시에 방향지시등, 일명 깜빡이를 켜지않고 진행하는 차량으로 인해 놀랄 때가 많다. 손 한번 움직여 작동하는 방향지시등은 도로교통법 제 38조 1항에 운전자의 방향지시기 점등을 의무로 규정하고 있다. 방향지시기를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은 차선을 변경하고자 하는 지점에 이르기 30m(고속도로의 경우 100m)전에 방향지시등을 조작 하면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년 도로교통공단 보도자료에 의하면 방향지시등 작동률은 56.91%로, 절반 정도만 방향지시등을 사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렇다면 왜 방향지시등을 사용해야할까?
먼저, 방향지시등 사용은 사고 위험성을 줄일 수 있다. 우회전으로 골목길에 들어가기 위하여 감속할 경우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으면 뒤따라오는 차량이 갑자기 멈출 수밖에 없다. 또한 차선 변경의 경우 정속주행을 하던 차량 앞에 갑자기 옆 차선의 차가 차선을 변경하기 위하여 진입한다면 급하게 속도를 줄일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만약 속도를 줄이지 못한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두 번째로는 보복운전을 예방할 수 있다. 경찰청 자료에 의하면 보복운전의 가장 큰 원인으로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은 갑작스러운 진로변경, 끼어들기 등으로 인한 경우가 많다. 방향지시등 사용만으로도 보복운전 48%를 예방할 수 있다.
무엇보다 방향지시등 켜기가 잘 실천되려면 방향지시등을 켠 차량에게 양보하는 배려운전도 필요할 것이다. 양보 받은 차량도 비상 점멸등으로 고마움을 표현하는 아름다운 교통문화로 휴가철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이 되길 바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reporter (ianews@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활상식섹션 목록으로
[생활상식]<기고>데이트 폭력...
[생활상식]2018 지방선거 인...
[생활상식]운서역세권 첫 주...
[생활상식]<기고>스쿨존에는...
[생활상식]한국소비자원, 의...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양두구육 (2019-07-25 09:31:11)
이전기사 : <기고>데이트 폭력, 당신은 아직도 사랑이라고 생각하나요? (2019-07-18 08:35:39)
육아맘이 집에서 하는 재테크
직장인,주부,대학생 누구나 환영...
마케팅 쉽지만은 않으셨죠? 믿고...
중구, 국민기초생활보장 생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사진제보 신문구독
(주)인천공항뉴스 주소: 인천시 중구 운서동 2850번지 국제업무단지 내 ING모터스B/D 1F TEL 032)-751-2100
등록번호: 인천 다 01208 등록일: 2005. 5. 16 발행인 겸 편집인: 유문성 편집국장: 박윤규
인천공항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8 ~ 2009 iaynews.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