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뉴스 홈페이지 : 인천경제청, 골든스카이에서 용유무의 개발변경 2차 주민설명회 열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4년10월21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4-10-15 09:37:57
뉴스홈 > 인천공항뉴스 > 금주의핫뉴스 > 지역소식
2013년12월25일 22시45분 283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인천경제청, 골든스카이에서 용유무의 개발변경 2차 주민설명회 열어
주민설명회에서 답변하는 인천경제청 김성수 영종청라사업본부장
용유 무의개발을 위한 인천경제청(IFEZ)의 2차 주민설명회가 지난 19일 골든스카이 리조트 그랜드볼륨에서 열렸다.
약 500여 명의 지역주민과 토지주들이 운집하여 관심을 보인 이번 설명회에서 경제청은 지난 1차 설명회의 내용을 보완, 사업시행지역의 구체적인 내용과 보완할 점 등을 소개하고, 1차 설명회에서 소개한 전체적인 개발 콘셉트의 구체적인 내용과 방향 및 보완대책, 기반시설 계획 등을 상세히 설명한 뒤 주민들의 이해를 구했으나 반응은 냉담했다.
경제청의 브리핑이 끝난 뒤 먼저 발언권을 얻은 용유무의대책위 송영남 추진위원장은 골든스카이리조트가 기존 사업장과 연계하여 약 10만㎡에 호텔 및 컨벤션센터 등을 건설하는 골든지구 개발사업이 기존 지역의 숙박업 상권에 타격을 줄 뿐 지역에 전혀 보탬이 되지 않는 특혜사업이라며 반발하고, 골든스카이가 처음 건설될 때 을왕2통과 약 6억 정도의 지역 보상을 하기로 했지만 아직까지 그 약속도 지키지 못하고 있는데 과연 3000억이나 소요되는 사업을 할 수 있겠는가 의문을 표시했다. 또한, 지난 24년의 개발규제로 주민들은 모두 파산상태인데, 그 책임이 있는 인천시는 보상계획을 밝히라는 주민들의 요구에 관련법이 없다며 법타령만 한다, 그러면 우리도 시가 내놓은 법을 안지키고 저항할 수밖에 없다고 강하게 항의, 모인 주민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어서 용유동 김기선씨는 인천도시공사가 39만 평을 환지개발방식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에 대해 의문을 표시하고, 주민들의 토지를 무상으로 제공받아 개발한 후 돌려주어 개발차익을 주민들이 가질 수 있도록 한다는 발상은 지금까지 인천시에서 환지방식이 성공한 예도 없을 뿐아니라, 당장 은행 융자, 이행강제금 등으로 쌓인 빚더미에 돈이 필요한 주민들에겐 무용지물이라며 원하는 사람들에겐 현금보상을 해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현재 막대한 부채에 허덕이고 있는 인천도시공사가 과연 그러한 사업을 할 수 있을지 근본적인 지점에 의문을 표시하고, 도시공사가 사업자체에서 손을 떼야한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이외에도 다양한 의견들이 쏟아졌으나 대부분 사람들의 관심은 개발의 실효성과 보상문제에 집중하는 모습이었으며, 특히주민들의 의견을 구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개발계획을 세우고 변경하는 과정에서 주민들의 재산권을 아무렇지도 않게 제한하고도 책임은지지 않으려 하는 인천시와 경제청에 대한 성토가 다수를 이루었다.
질문자 중에는 사업을 신청했다가 대항항공이 모기업인 왕산레저개발과 대상지역이 겹쳐 탈락한 썬비치관광 관계자도 있었는데, 그는 썬비치 관광이 구체적인 자금조달계획과 약 2배에 달하는 주민보상계획까지 구체적으로 세워 제시했음에도 탈락하게된 경위, 특히 해안부는 처음부터 신청할 수 없다고 해놓고 왕산레저개발에게만 이를 허락한 이유 및 비교선정 경위 등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해줄 것을 요구했지만 용유무의개발과 이종원 과장은 선정과정은 비밀로 하기로 한 당초의 약정 때문에 공개할 수 없다고 맞받았다.
회의가 주민들의 경제청에 대한 성토로 이어지자 용유무의비상대책위 정지호 사무국장은 즉석에서 주민들에게 탄원서를 돌려 서명을 받은 뒤, 주민들이 연명한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청와대에 보내겠다고 약속했다.
대책위에서 박근혜 대통령 앞으로 작성, 이날 연명을 받은 탄원서의 내용은 아래와 같다.
1. 특혜와 의혹투성이인 공모를 즉각 중지하고, 경제자유구역을 해제하라.
2. 주민피해를 보상하라.
3. 2014년 예산에 용유무의를 관통하는 도시가스, 상수도, 예산을 반영하고, 향후 5년간 투자계획을 발표하라.
아울러 이들은 1989년 인천시로 편입되면서 제한되기 시작한 재산권이 그동안 수많은 개발과 실현되지 않을 보상계획 발표로 장장 24년간 주민들에게 피해를 입혔다며, 거기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지지 않은 채 다시 현실성 없는 개발계획을 들고 나온 인천경제청을 성토하고, 왕산 마리나사업의 대한항공 뿐 아니라 이번에 선정된 대부분의 업체들이 특혜의혹이 있다며 이를 조사해 줄 것, 사업기한을 2023년까지로 또다시 10년간 재산권을 제한하게 될 인천도시공사의 환지방식 개발의 반대, 경제자유구역의 즉각 해제 등을 주장했다.
박윤규기자ianews@hanmail.net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reporter (ianews@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지역소식섹션 목록으로
[중구소식]용유동에서 중구 ...
[공항소식]델타항공, 인천-시...
[지역소식]영종초, 노란리본 ...
[공항소식]6월의 ‘우리세관 ...
[지역소식]용유초 체육대회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영종청사에서 사회적기업 설립지원 프로그램 설명회 열려 (2013-12-25 23:02:44)
이전기사 : 운서동 주민센터 신축 여론 응답 1천명 넘어서 (2013-12-25 22:44:01)
(137만원/식사제공) 인천공항 특...  
고수익 주부부업/대학생알바
구몬선생님 모집(공항신도시)
세평숲, 어린이 프로그램 참가자...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사진제보 신문구독
(주)인천공항뉴스 주소: 인천시 중구 운서동 2850번지 국제업무단지 내 ING모터스B/D 1F TEL 032)-751-2100
등록번호: 인천 다 01208 등록일: 2005. 5. 16 발행인 겸 편집인: 유문성 편집국장: 박윤규
인천공항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8 ~ 2009 iaynews.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