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3(목)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URL
기사입력 : 2020.11.25 12: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바다의 넉넉함을 닮은 영종도 낙지잡이 달인 송영식 선장
- 바로 잡은 갯벌낙지는 아내의 손에서 인생 요리로 탄생

 

1.jpg

바다 안개가 자욱한 포구의 새벽, 모터소리가 고요한 적막을 깨고 배는 미끄러지듯 바다로 향한다. 삼목선착장을 출발한 짱구호는 20여분 남짓 달려 바다 가운데 멈추고 닻을 내렸다. 좁은 선창에서 부산하게 아침상이 차려졌다. 망둥어찌개와 닭개장, 제육볶음과 야채쌈이 금새 준비됐다. 송영식 선장과 세 명의 뱃사람들은 뜨끈한 국물에 밥을 말아 배위에서 이른 식사를 뚝딱 마쳤다. 갯벌에 나가려면 배를 든든하게 먼저 채워야 한다.

4.jpg

조금씩 안개가 걷히고 뱃머리 위로는 강화도가 보이고 뒤로는 장봉도가 그 이름처럼 바다위에 길게 봉우리를 뻗고 있었다. 바다위에 떠 있던 배는 어느새 물이 빠지고 드넓은 갯벌의 한가운데에 서 있었다. 뱃사람들은 가슴까지 올라오는 어부장화를 신고 삽 한자루와 낙지망을 들고 제각각 갯벌로 나선다. 

2.jpg

낙지를 잡는 시간은 물이 빠지는 간조 물때를 앞뒤로 네다섯 시간 정도. 발목까지 푹푹 빠지는 갯벌에서 송영식 선장은 거침이 없었다. 지금은 골프장이 된 신불도가 고향인 송 선장은 낙지잡이만 40년을 해 온 바닷사람이다. 인천공항이 들어설 때 어업보상을 받아 그동안 지겹도록 해왔던 바닷일을 그만두고 육지로 나가 식당을 차렸지만 얼마 안가서 IMF사태가 터지고 장사는 2년도 채 안 되서 접을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다시 고향을 찾았지만 빈털터리를 반갑게 맞아주는 이는 없었다. 송 선장은 처음부터 다시 시작할 수밖에 없었다. 그때 그를 보듬어 준 것은 넓은 바다와 갯벌이었다.

 

“공항들어서기 전에는 영종도 주변은 낙지가 지천이었지. 쉬엄쉬엄 해도 한 번 나오면 백마리는 거뜬했는데 요새는 낙지가 정말 귀해.”   

3.jpg

낙지는 갯벌 속 구멍에 사는데 게나 망둥어가 파 놓은 구멍에 들어가 살고 있는 녀석들을 잡아먹고 그 구멍을 자기 집으로 삼는다고 한다. 갯벌에 수없이 많은 구멍들 중에서 낙지구멍을 단번에 알아내는 것이 낙지잡이 꾼의 비법이다. 구멍에 발자국이 어지러우면 게구멍이고 미끈하게 되어 있으면 낙지구멍이라고 하지만 눈으로 구분은 쉽지 않다.

 

“낙지구멍이 봄, 여름, 가을 다 달라. 낙지잡이 40년이 됐어도 지금도 배우고 있다니까”

 

낙지구멍을 발견한 송 선장은 재빠르게 삽을 뜨고 갯벌 속으로 어께까지 묻히도록 팔을 집어넣더니 곧 실한 낙지 한 마리를 잡아냈다. 질척한 갯벌을 부지런히 돌아다니며 한 마리, 두 마리 낙지통을 채워갔다. 쉼 없이 갯벌을 누비는 낙지잡이는 아주 고된 노동이었다. 

 

“봄쭈꾸미 가을낙지라는 말이 있잖아. 봄 낙지는 크고 부드러운 맛이라면 가을낙지는 쫄깃쫄깃한 식감이 좋지.”

 

육지에서도 네다섯 시간 걷기가 쉽지 않은데 푹푹 빠지는 갯벌에서는 더 힘든 일이다. 6월 20일부터 한 달간의 금어기와 한겨울, 그리고 바닷물이 덜빠지는 조금 물때를 빼고는 매일 갯벌에 나온다고 한다. 그나마 비가 거세게 오거나 태풍 등 기상특보가 있는 날이 쉬는 날이다.  인천공항에서 이륙하는 비행기 굉음이 갯벌의 고요함을 깨고 가끔 날아오는 갈매기가 눈인사를 건넬 뿐 갯벌에서는 철저하게 혼자다.  

오늘 송 선장이 잡은 낙지는 30여 마리. 아내가 하는 낙지요리집 ‘짱구네’ 수족관을 채우기에는 턱없이 적다. 하지만 같이 온 일행들이 잡아오는 낙지가 있어서 안심이다.

20201116_134649.jpg

“낙지잡이 40년인데 어디로 가야 낙지가 많이 나오는지 알지. 하지만 많이 나오는 곳에는 일하러 온 사람들이 먼저 가게 하지. 나야 아내가 가게도 하고 그러니까 좀 덜 잡아도 되잖아. 일행들이 잡아오는 낙지가 통에 가득하면 그렇게 기분이 좋다니까.”

 

송 선장이 다시 바닷일을 시작했을 때부터 같이해 온 뱃사람들은 이제는 식구나 다름없다. 그들이 잡은 낙지를 송선장은 모두 사 준다. 가족처럼 지내다 보니 선장의 낙지망보다 일행들의 낙지망이 가득차면 더 기분이 좋다고 한다. 바다와 갯벌이 한 없이 내 주듯 송 선장의 마음은 어느새 바다의 마음을 닮아 있었다.

5.jpg

순식간에 갯벌에는 바닷물이 차고 배는 머리를 돌려 삼목선착장으로 향했다. 오늘 뱃사람들과 잡은 낙지는 150여 마리는 운서동 카페거리에 있는 짱구네 낙지집 수족관으로 직행한다. 빨간거 하얀거로 통하는 짱구네 낙지집은 송 선장의 아내 이은순 사장이 맛을 내는 낙지요리 전문점. 영종도 토박이들과 인천공항 근무자들, 골프장을 찾는 미식가들에게는 이미 오래전부터 소문이 자자하고 단골이 많기로 유명하다. 갓 잡은 낙지를 쓰니 당연히 손님이 끊이지 않고 몰리는 까닭이다.

 

낙지요리 맛에 반해 먼 길 마다않고 찾아주는 단골손님들의 성화로 이은순 사장은 아들과 함께 가맹점사업을 시작했다. 16년전 인천공항 국제업무단지에서 막내 아들 별명으로 이름 지어 시작했던 짱구네는 지인에게 운영을 넘기고 운서동 카페거리로 본점을 옮겼다. 지난 6월에는 인천 송도점을 오픈했고 조만간 동탄과 김포에서도 짱구네 낙지요리를 맛 볼 수 있게 된다. 

20201116_145225.jpg

송 선장과 그의 아내가 사업에 실패하고 다시 고향을 찾아 바다와 갯벌에서 처음부터 시작해 일군 지금의 열매는 성실함과 진실함의 결과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래서 영종도에서 ‘짱구네 신화’는 주변 환경을 탓하고 쉽게 포기하는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어머니의 품처럼 넉넉하게 내어주는 바다와 갯벌을 닮은 부부의 표정이 환하다. 송영식 선장은 내일 또 갯벌로 나가 행복을 찾을 것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갯벌에서 찾은 행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