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3(목)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URL
기사입력 : 2021.06.01 09: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인천경제청토사확보.JPG
인천경제청은 인천시청 미래산업과 및 ㈜인천로봇랜드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제3연륙교 건설 공사에 필요한 토사를 무상으로 확보, 약 63억원의 사업비를 절감하게 됐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하 인천경제청)이 제3연륙교 건설에 필요한 토사를 무상으로 확보해 사업비를 줄이게 됐다. 인천경제청은 인천시청 미래산업과 및 ㈜인천로봇랜드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제3연륙교 건설 공사에 필요한 토사를 무상으로 확보, 약 63억원의 사업비를 절감하게 됐다고 31일 밝혔다.


건설공사 현장에서 순성토(쌓을 흙) 필요시 일반적인 경우 토취장을 확보 후 토사 운반비만 설계에 반영하게 되나 도심지나 영종도처럼 섬 지역에서는 임야 등 토취장 확보가 어려워 토사 구입비 및 운반비를 함께 설계에 반영해 시공사가 직접 토사를 확보하게 된다.
 
인천경제청은 지난해 9월 제3연륙교 2공구 공사현장 인근에 위치한 인천로봇랜드 조성과 관련한 사토 반입 및 부지 정지공사 과정에서 인천 시내 아파트 공사 현장 등으로부터 양질의 토사를 반입한다는 것을 파악하고, 인천로봇랜드 조성사업 주무부서인 시 미래산업과 및 ㈜인천로봇랜드와 적극적인 업무협의를 통해 인천로봇랜드가 사용하는 토사 외에 추가적으로 양질토사를 무상으로 확보할 수 있었다.
 
이번에 확보한 토사는 25톤 덤프트럭 기준 45,600대에 달하는 총 547,000㎥로, 제3연륙교 건설 공사에 필요한 △1공구 263,044㎥ △2공구 218,412㎥ △3공구 및 제작장 등 추가 소요수량 65,544㎥을 합친 것으로, 제3연륙교 원안 설계 당시 반영한 토사구입 및 운반비 총 63억원의 사업비를 절감한 셈이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양질의 토사 무상 확보로 예산 절감은 물론 제3연륙교 건설 과정에서의 양질토사 부족으로 인한 사업차질을 미연에 방지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태안 인천경제청 영종청라사업본부장은 “관련부서(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로 제3연륙교 공사 과정에 필요한 양질의 토사를 확보하게 됐다”며 “차질 없이 제3연륙교 건설을 추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3연륙교는 길이 4.67㎞, 폭 29m의 왕복 6차로와 보도 및 자전거 도로로 건설된다. 3개 공구로 나눠 진행 중인 제3연륙교는 물량장과 해상준설 등 우선 시공분인 3공구가 지난해 말 착공됐으며 1, 2공구는 오는 7월 중 기술제안서 평가를 실시, 낙찰자를 선정한 후 오는 10월 착공하여 2025년 12월 준공될 예정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천경제청, 토사 무상확보로 제3연륙교 사업비 63억원 절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