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3(목)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URL
기사입력 : 2021.06.09 09: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반려해변.jpg
인천시와 해양수산부는 해양쓰레기 없는 바다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기업이나 단체에 지역 해변 연계를 추진하고 민간의 해변 정화 활동을 장려하기로 했다. 사진은 깨끗한해양봉사단이 지난 30일 무의도 하나개해변에서 해양쓰레기를 치우고 있는 모습.

 


영종·용유·무의도 바닷가를 ‘반려해변’으로 지정하고 기업이나 단체에 분양해 민간에서 해변정화 활동을 추진하는 바다 환경 가꾸기 사업이 추진된다.  

인천광역시는 지난 4일 해양수산부와 해양쓰레기 없는 깨끗한 인천 앞바다 조성을 위해 민간 역량 활용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민간참여 활성화 도모를 위해‘반려해변’공동 운영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미국 텍사스에서 개발한 해변입양 프로그램을 벤치마킹한 ‘반려해변’ 사업은 해변을 반려생물처럼 생각한다는 의미를 담은 명칭으로서 지역 기업?단체가 특정해변에 책임감을 갖고 정화활동, 경관개선 등을 추진하며 관리하는 민간주도형 바다가꾸기 사업이다. 

6월 4일 거제에서 개최된 ‘제26회 바다의 날 기념식’에서 인천시와 해양수산부는 반려해변 공동운영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해양환경공단과 함께 기업?단체와 지역 해변 연계 추진과 반려해변 홍보를 위한 서울역, 강남역 등 옥외광고와 유튜브 홍보영상을 송출할 예정이다.

 

‘반려해변’사업에서 인천시는 반려해변 대상지역 결정과 기업?단체 연계 지원, 수거된 쓰레기 처리 등 참여기관의 반려해변 활동을 지원하고, 해양수산부는 반려해변 참여 기업?단체에 대한 평가 및 포상, 홍보 등 제도 운영 전반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인천시는 올해 약 9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 바다환경지킴이 ▲ 조업 중 인양쓰레기 수매 ▲ 해양환경 정화선을 통한 무인도 쓰레기 수거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 해양쓰레기 관리 조례 제정 ▲ 해양 및 미세플라스틱 오염도 조사를 실시하는 등 해양쓰레기 없는 깨끗한 인천앞바다 조성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2022년 옹진군 해양환경정화선 건조 지원을 위해 국비 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영길 인천시 해양항공국장은“반려해변 사업을 통해 시민들에게 해양쓰레기의 심각성과 감소 필요성을 알리고 민?관이 함께 해양환경 보호라는 사회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시민들과 함께 다양한 해양 정화 활동을 주도적으로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천시, 해양수산부와 ‘반려해변’ 협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