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1(목)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URL
기사입력 : 2023.02.24 18: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영종대교.jpg
인천시는 인천 중구 영종국제도시와 옹진군 북도면 주민들을 대상으로 오는 10월부터 인천공항고속도로 상부도로 이용시에도 감면을 해주고 감면차량도 하이패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그러나 영종국제도시무료통행시민추진단은 국토교통부가 전국민을 대상으로 약속한 통행료 인하를 요구하며 이번 발표와 관계없이 2월 28일까지 구체적인 통행료 인하계획을 통보하지 않으면 3월 1일 차량시위를 예정대로 진행할 계획이다.

 
- 인천시, 인천공항고속도로 상부도로도 지원, 감면 차량도 하이패스 이용가능
- 무료통행시민추진단, 국토부 통행료 인하 로드맵 추진 일정 확약 없으면 3월 1일 ‘차량시위’ 강행

 

 
인천 중구 영종국제도시와 옹진군 북도면 주민들에 대한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상부도로 통행료 감면과 지역주민의 감면차량의 하이패스 이용이 가능해진다.

인천시는 오는 10월 1일부터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상부도로(인천공항영업소)를 이용하는 영종·용유·무의 지역과 옹진군 북도면 거주 주민 차량에 대해서 통행료 6,600원 중 3,700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영종대교 하부도로를 이용해 도심을 오가는 차량에 대해서만 통행료가 지원됐지만, 10월부터는 상부도로를 이용해 서울 등 타 지역을 오가는 차량에 대해서도 통행료 지원이 확대되는 것이다.
 
이번 통행료 지원은 지난해 9월 영종도에서 열린 ‘찾아가는 열린 시장실’을 통해 유정복 시장이 지역주민들과 약속했던 사항이다. 상부도로 통행료 3,700원을 지원하게 되면 해당 지역주민들이 실제 부담하는 통행료는 2,900원이 되며, 이는 재정고속도로 대비 1.0배로 동일한 수준이 된다.
 
상부도로 통행료가 지원되면 그동안 통행료를 지원받기 위해 영종대교 하부도로(북인천영업소)와 청라나들목(IC)을 번갈아 이용해야 했던 불편이 사라지게 된다. 또, 청라나들목(IC) 진출입을 위한 차량으로 인해 빚어졌던 교통 체증도 일부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인천시는 상부도로 통행료 지원과 함께 전국 최초로 지역주민 통행료 지원 전용 하이패스 시스템 도입도 추진하고 있다. 현재 통행료를 감면받기 위해서는 고속도로 요금소에서 감면 카드를 직접 제시하고 확인절차를 거쳐야 해 첨두시간 교통 체증의 원인이 됐고, 감면 카드 발급에도 2주 정도의 시간이 소요돼 주민 불편이 컸다.
 
따라서, 지역주민 통행료 지원 전용 하이패스 시스템과 홈페이지가 구축되면 교통 체증 해소와 감면 카드 발급에 따른 주민 불편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하이패스 시스템이 영종대교 상부도로 통행료 지원이 시작되는 10월 1일에 맞춰 시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및 인천대교를 이용하는 영종국제도시와 옹진군 북도면 거주 주민들을 대상으로 지난 2004년부터 통행료를 지원해 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177억여 원의 통행료를 지원했으며, 영종대교 상부도로 통행료를 지원하게 되면 연간 약 35억 원의 추가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유정복 시장은 “지역주민들과의 약속을 조속히 이행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앞으로 영종대교 상부도로 통행료를 추가 지원하고, 하이패스 시스템이 도입되면 주민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영종국제도시무료통행시민추진단은 국토교통부가 2022년부터 시행하기로 약속한 인천·영종대교의 통행료를 인하를 요구하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 2018년 8월 ‘민자고속도로 공공성 강화를 위한 통행료 관리 로드맵’을 발표하고 재정 고속도로에 비해 과도한 이용료를 받고 있는 민자고속도로의 통행료를 재정고속도로의 1.1배 수준으로 인하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등 영종지역 11개 단체가 연합한 영종국제도시무료통행시민추진단은 3월 1일을 ‘영종주권 선언의 날’로 정하고 국토교통부의 통행료 인하 로드맵의 이행을 촉구하며 차량시위를 벌일 계획이다.
 
김규찬 영종국제도시무료통행시민추진단 공동대표는 “인천시의 통행료 지원 확대는 시장님이 주민들과 약속했던 것으로 약속을 지켜주신 것에 감사하다”면서 “시민추진단은 국토부가 전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통행료 인하 약속을 지키라는 것으로 국토부가 2월 28일까지 구체적인 통행료 인하 계획을 통보하지 않으면 차량시위는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천시, 10월부터 통행료 감면지원 확대·하이패스도 적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