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5(금)

생선구이와 조개탕의 환상 조합 을왕리 ‘소나무식당’

청출어람(靑出於藍)... '엄마의 손맛' 40년 내공을 전수받은 아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URL
기사입력 : 2020.09.01 15: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소나무식당_전경.jpg   

 
인천공항 인근의 잠진도 초입 ‘소나무식당 선영이네’는 생선구이와 해물전골 등으로 아주 유명한 맛집이다. 40년 전통의 맛집이라 그런지 늘 손님으로 가득 차 있다. 이 식당 주인의 아들은 고생하는 어머니를 돕기 위해 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주방에서 일손을 거들기 시작했다. 몇 년간 어머니로부터 비법을 전수받은 아들은 마침내 덕교동에 ‘소나무식당’을 열었다. 벌써 4년 전 일이다.

 

소나무식당_내부.jpg  소나무식당_전경2.jpg

  

‘소나무식당’을 찾은 손님은 음식점이 아닌 카페로 잘못 들어왔다는 착각이 들 정도의 깔끔하고 모던한 인테리어가 첫인상으로 남는다. 이런 감각적인 인테리어로 인해 젊은이들과 낭만을 찾는 연인들이 즐겨찾는 곳이 되었지만 부모님께 식사를 대접하기 위해 찾은 일가족의 모습도 심심치 않게 눈에 띈다. 

 

소나무식당_소나무해물밥상.jpg  소나무식당_반찬(7찬).jpg

이 집의 주메뉴인 소나무해물밥상(정식)은 생선구이와 조개탕, 솥밥, 그리고 7가지 반찬으로 구성된다. 기본 2인 이상부터 주문이 가능한데 상이 차려지는 순간 입이 떡 벌어진다. 전라도 한정식보다 음식의 종류는 적지만 바다생선 구이와 조개탕 등으로 더 화려하고 푸짐해 보인다.   
  
소나무식당_볼락구이.jpg  소나무식당_소나무해물밥상(2인).jpg 
 
생선구이는 볼락, 가자미, 박대, 꽁치 4총사가 등장하는데 주문 즉시 기름에 튀키고 다시 숯불에 구워 ‘겉바속촉(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의 식감을 그대로 살렸다. 거기에 숯불향까지 입혀졌으니 더 이상 표현할 방법이 없는 맛이다. 어머니가 운영하는 식당은 해풍반건조 생선을 오븐에 굽는데 이와는 다르게 청출어람 아들의 아이디어에서 나온 차별화된 조리법이다.
몸통만 어른 한 뼘을 훌쩍 넘는 크기의 볼락은 살이 두툼해 한 점만 넣어도 입안이 가득 찰 정도다. 가자미와 복대도 고소한 맛이 일품이지만 특히 꽁치가 이렇게 맛있는 생선인 줄 처음 알았다. 비린내가 전혀 나지 않는 생선구이 4총사의 맛은 갓 구워서일까, 기름에 튀겨서일까, 아니면 숯불에 구워서인지 갑자기 그 비법이 무척 궁금해졌다. 

 

소나무식당_조개탕.jpg

 

 
 
 
 
이 곳의 또 다른 경쟁력은 바로 싱싱한 재료를 아낌없이 담아 나오는 ‘조개탕’이라고 할 수 있다. 상합, 가리비, 바지락, 홍합이 가득 들어 있는 조개탕은 바다의 맛과 향을 고스란히 담았다. 여기에 낙지를 추가해 보양식으로 먹을 수 있고, 또 사리를 추가하면 해물칼국수와 같은 맛을 느낄 수 있다고 직원이 귀띔해줬다.
 
    

 

소나무식당_소라무침.jpg

 

 
반찬은 항상 7찬을 주방에서 직접 조리한다. 소라무침에는 얼마나 큰 소라들이 들었는지 반찬이라고 믿겨지지 않을 정도였고 해초샐러드의 진한 바다향과 달콤한 연근조림 등 반찬만으로도 밥 한그릇은 거뜬히 먹을 수 있을 것 같았다. 특히 간장새우장은 웬만한 전문점에 비해 맛있으면 맛있었지 전혀 뒤지지 않는 맛으로 1인 1개가 무척 아쉬웠다.
하나하나 정성과 어머니의 손맛이 가득 담긴 반찬이었다. 
 
생선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해물전골칼국수도 괜찮다. 해산물이 넘칠 정도로 많이 들어가 있어 국물이 시원 담백하다. 여기에 두툼한 해물파전까지 곁들인다면 이 곳을 다시 찾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이 지역에서 태어나고 자란 사장은 “제 고향이 외지 사람들에게 ‘바가지가 심한 곳’이라는 이미지로 소문나는 게 많이 속상했다”며 “나부터라도 그런 인식을 바꾸자고 생각해서 정말 ‘가성비’ 높은 메뉴를 만들어 냈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또한 멀리서 찾아오는 손님들에게 한결같은 맛을 대접하기 위해 젊은 사장 부부는 주메뉴를 직원들에게 맡기지 않고 생선구이는 남편이, 조개탕은 아내가 직접 요리한다고 했다. 

 

서울 강서구에 거주하는 한 단골손님은 “여기 오는 날에는 최소 한 끼 이상은 굶어서 속을 비우고, 또 바닷가부터 먼저 둘러보고 와야 한다”며 “그리고서 이 한상을 먹으면 바다향과 느낌이 그대로 전달돼 더 맛있게, 또 배불리 먹을 수 있게 된다”고 나름의 노하우를 전수해 줬다. 이 소나무해물밥상만으로도 푸른 바다가 눈과 입 등 오감을 통해 그대로 전달되는 느낌을 준다. 영종도 바닷가를 갈 계획이 있다면 이 곳 ‘소나무식당’에서 식사하는 것을 강력하게 추천한다. 절대 후회하지 않는 선택이 될 것이다.
 
소나무식당     
032-746-0771
인천 중구 용유로21번길 57
매주 화요일 휴무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생선구이와 조개탕의 환상 조합 을왕리 ‘소나무식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