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URL
기사입력 : 2023.07.05 07: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와인기행.jpg

 

 

레드와인의 까베르네 쇼비뇽과 거의 대등의 위치를 차지하는 청포도 품종의 화이트 와인이 바로 샤르도네다. 샤르도네는 까베르네 품종과 마찬가지로 생명력이 강하여 웬만한 병충해나 기후에도 잘 자라는 특성이 있어, 프랑스가 원산지이지만 많은 와인 생산국에서 재배하는 품종이기도 하다.  

 

덥고 추운 날씨에 상관없이 잘 자라는 특성 때문에 겨울이 일찍 오는 프랑스 지역들이(쌍파뉴)나 부르고뉴(Bourgogne) 그리고 더운 미국 캘리포니아지역에서도 좋은 샤르도네를 생산할 수 있는 이유이며, 이러한 특성 때문에 와인 생산자라면 누구나가 선호하는 유일한 대표 품종이기도 하다. 특히, 부르고뉴에서는 세계 최고의 샤르도네 화이트 와인을 만든다.

와인 생산업자는 와인을 재배하기 편하고, 와인 메이커는 와인을 제조하기 편하며, 소비자는 대중적인 맛에 반하여 선호하고, 와인업자는 팔기 쉽고 그야말로 효자 품종인 셈이다. 이것이 전세계 어디서나 샤르도네 품종을 이용하여 화이트 와인을 만드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 품종은 양조 방법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와인을 만든다. 귀족적인 부르고뉴의 최고급 와인, 신세계 와인 같이 달콤한 와인 그리고 블랑드블랑(Blanc de Blancs:샤르도네 100% 샴페인)샴페인과 같이 다양한 특성을 가지고 있다.

샤르도네 품종은 소비니용 블랑과 달리 무겁고 기품이 있는 특징이 있다. 샤르도네 와인은 과일 향(배, 시트러스향)의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오크통에서 숙성을 통해 오크향과 바닐라향 버터향이 물씬 풍기는 복합적인 특징이 있다. 그리고 오크통에서 숙성에 따라 미디엄 또는 풀바디의 와인을 만들 수 있다. 특히 풀바디 와인은 황금색을 띤다. 필자는 여름에는 청량감 있는 소비니용 블랑, 그리고 봄과 가을, 겨울에는 무게가 있는 샤르도네를 주로 마신다.

 

샤르도네 와인을 생산하는 주요국가의 특징을 보면, 단연 프랑스 부르고뉴의 샤르도네는 드라이하면서 기품이 있는 우아한 맛을 보여주며 잔향의 냄새와 입안에 오랫동안 남는 화려한 피니 시(finish)는 정말로 감동적이다. 특히 몽라쉐(Montrachet)와 뫼르소(Meursault)는 프랑스를 대표하는 훌륭한 화이트 와인의 품종이다.

 

반면, 북쪽의 샤블리는 직선적인 알코올향과 과일향을 띠며, 간단 단순한 면에서는 가장 훌륭한 특징을 보여주는 역시 프랑스 대표적인 화이트 와인이다. 주로 신선한 굴과는 환상적인 궁합을 보여준다.

미국 캘리포니아 샤르도네도 대중적인 인기가 많지만, 오크를 인위적으로 과도하게 사용하여 힘과 볼륨이 넘치고 오일리(Oily)한 바닐라한 느낌과 버터 느낌이 많다. 이러한 지적 때문에 미국 샤르도네도 점차적으로 부르고뉴 스타일로 변해가고 있다.

호주의 샤르도네는 오크를 사용한 것과 오크를 사용하지 않는 두가지 와인을 생산한다. 오크를 사용 오크향과, 바닐라, 버터 맛을 내는 것과 오크를 사용하지 않아 과일향을 내는 것 두 가지가 있다. 보통 호주 와인에는 병에 언우디드(Unwooded)라는 표시를 해 쉽게 두 와인을 구별할 수 있다.

 

칠레는 미국 샤르도네와 비슷하지만 대개 과일향이 많이 난다. 하지만 비싼 와인은 프랑스 부르고뉴와 같은 고급 품질을 보여준다. 음식은 요리한 해산물 그리고 오크 통에서 숙성되어 버터향과 벌꿀향이 풍기는 묵직한 느낌을 주는 샤르도네 와인은 피자, 닭고기 또는 조리법에 따라 소고기 돼지고기와도 잘 어울린다. 

하지만 누차 말했듯이 개인의 기호가 중요한 만큼 다양한 시도를 권장하고 싶다. 와인은 즐거움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영길 소믈리에의 와인기행 - 34 > 화이트와인 품종 - 샤르도네(Chardonnay)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